본문 바로가기
심심한데 한 번 읽어볼까!?/생활정보

태풍의 이름은 누가 지어주나요?

by SPECIAL 호기심심풀이 2020. 8. 31.
728x90
반응형

태풍의 이름은 누가 지어주나요?


허리케인과 태풍이 어떻게 이름을 얻었는지 궁금한적이 있으시죠? 허리케인 카트리나, 태풍 보파 등 누군가가 이름을 지어주기는 했는데 그게 누굴까요? 실제로 열대성 저기압에 사용할 이름 목록을 결정하는 전 세계 조직이 있습니다.


허리케인과 태풍의 이름을 지정하는 것은 실제로 20세기 초에 시작되었습니다. 그것은 한 사람에 의해서 시작되었습니다. 1825년 푸에르토리코에 피해를 입힌 허리케인 산타 아나, 1900년 그레이트 갤버스턴 허리케인처럼 텍사스 도시를 황폐화시킨 카테고리 4폭풍처럼 공격한 장소와 공격시키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


허리케인에 대한 이름을 사용하는 것은 1890년대 후반 호주에서 클레멘트 래게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좋아하지않는 여성, 신화적 인물, 정치인의 이름을 딴 폭풍의 이름을 지은 기상학자였습니다.


이 남자의 장난스럽게 시작된 이름짓는 방법은 의사소통을 위해 하나의 이름, 특히 잊을 가능성이 없는 이름을 사용하여 편리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1953년 국립 기상청이 대서양의 허리케인에 사용할 여성 이름의 알파벳순 목록을 작성하면서 공식화되었습니다. 지금은 유엔기구인 세계 기상기구의위원회가 허리케인과 태풍의 이름을 결정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여성의 이름만 사용되었는데, 1970년대 후반에 모든 사람들은 이것이 성 차별주의라고 동의를 했고 이때부터 남성의 이름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기상 학자들은 지구를 열대성 저기압 분지 또는 지역으로 나누고, 이러한 폭풍은 매년 거의 같은 시간에 발생을 합니다. Atlantic Basin에는 각각 21개의 이름으로 구성된 6개의 목록이 존재하고 매년 이 목록을 바꿔가며 이름을 사용합니다. 2019년에 사용된 목록의 이름을 2025년에 다시 사용하는 것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