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심한데 한 번 읽어볼까!?/잡학

철면피의 유래

by 호기심심풀이 2020. 8. 17.
반응형

철면피의 유래


鐵 : 쇠 철, 面 : 낯 면, 皮 : 가죽 피

쇠로 된 가면을 쓰고 부끄러움을 버리다


쇠처럼 두꺼운 낯가죽이라는 뜻으로, 뻔뻔스럽고 염치없는 사람을 이르는 말.


원조는 송나라의 왕광원이라는 인물이다. 출세를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그는 세도가의 집에 수시로 출입하며 갖은 아첨을 했는데 상대방이 무례하게 굴어도 그저 웃기만 할 뿐이었다. 


한번은 어떤 권세가가 왕광원에게 말했다.

"자네를 때려 주고 싶은데, 맞아 볼 텐가?"


"대감의 매라면 기꺼이 맞겠습니다."


권세가는 왕광원을 매질했지만 화를 내지 않고 저항하지도 않았다. 이를 지켜보던 사람들이 "자네는 어찌 수모를 모르나?"하고 질책하듯 말하자 왕광원은 이에 "그런 사람에게 잘 보이면 나쁠게 없다네."라고 말했다.

이로부터 광원의 얼굴은 두껍기가 열 겹의 철갑과 같다는 말이 생겨났다. 




반응형

'심심한데 한 번 읽어볼까!? > 잡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언어는 영어?!  (2) 2020.08.19
수수방관의 유래  (2) 2020.08.18
철면피의 유래  (2) 2020.08.17
씀바귀의 효능과 성분  (3) 2020.07.14
달래의 효능과 성분  (6) 2020.07.11
냉이의 성분과 효능  (1) 2020.07.09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