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무거나/영화2

조선의 브로맨스 천문:하늘에 묻는다 [두 천재의 브로맨스]이 영화 재밌습니다. 너무 재밌어요. 세종과 장영실 두 천재에 대해서 들어본 적 없는 사람이 없을텐데. 천재라는 것보다 사람다운 면모에 더 끌리는 영화였습니다. 같은 꿈을 가진 두 사람이 혼자였으면 이루지 못할 꿈을 이루어나가면서 일어나는 사건들 눈물없이 보기 힘든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 꼭 보시길 바랍니다.출연배우최민식(장영실 역)한석규(세종 역)신구(영의정 역)김홍파(이천 역) - 조선 세종 대에 활약한 무관이자 행정가, 과학자이다.허준호(조말생 역) - 조선 시대 초기의 문신, 태종의 사돈김태우(정남손 역) - 정창손을 모티브로 한 가상인물김원해(조순생 역) - 조선전기 평안도경차관, 병조참의 등을 역임한 문신임원희(임효돈 역) - 조선 시대에 건축물의 신축/수리/토목에 .. 2020. 2. 26.
웃기게 멋있네 히트맨! [권상우의 코믹액션]올해 1월 간만에 생각없이 편안하게 재미있게 영화를 봤다. 요즘 영화들이 너무 생각을 많이 하게 만들고 때로는 영화를 보는데 스트레스가 풀리는 것보단 피곤함이 쌓일때가 있다. 영화 히트맨은 가볍게 웃으면서 볼 수 있는 영화였고 보고난 후에도 그냥 개운한 느낌으로 나올 수 있었다. 출연배우권상우(준 역) - 이제 코믹전문배우같은 느낌으로 연기가 자연스러움. 과한 면도 있지만 그것도 마치 일부러 그런듯 정준호(덕규 역) - 이분 역시 코믹연기를 두사부일체부터 봤지만 코믹연기 잘함황우슬혜(미나 역) - 이 영화를 보며 놀랐던 게 예전과 다르게 연기 너무 잘함. 배역을 자기와 잘 맞는 배역이었을 수도 있겠지만 하여튼 캐릭터 소화 굿!이이경(철 역) - 과한 코믹연기를 보여주면서도 자연스러웠음.. 2020. 2. 25.